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한 번은 다시 읽어야할 한국의 명시


한 번은 다시 읽어야할 한국의 명시

<김기림> 등저 | 남벽수

출간일
2014-05-16
파일형태
ePub
용량
822 K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미국의 위대한 시인 월트 휘트먼은 이렇게 말했다.
“위대한 시는 아주 오래오래 공동의 것이고, 모든 계급과 얼굴색을, 모든 부문과 종파를, 남자만큼이나 여자를, 여자만큼이나 남자를 위한 것이다. 위대한 시는 남자나 여자에게 최후가 아니라 오히려 시작이다.”
휘트먼의 말처럼 위대한 시는 종말을 고하는 것이 아니라 시작을 우리들에게 알린다. 그것은 아무리 어려운 상황에 있더라도 세상을 헤쳐 나갈 힘을 주며 아무리 슬픈 상황이라도 그 슬픔을 이길 수 있는 희망을 주는 것이다. 그래서 위대한 시는 지나가버린 옛날의 죽어버린 문장이 아니라 오늘날에도 살아 숨 쉬는 생명의 문장인 것이다.

목차



북청(北靑) 물장수

남(南)으로 창(窓)을 내겠소

초혼(招魂)

봄은 간다

누이의 마음아 나를 보아라

물결

사슴

월광(月光)으로 짠 병실(病室)

떠나가는 배

세월이 가면

봄비

그 날이 오면

내 소녀

병든 서울

아지랑이

서시

거울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두만강 너 우리의 강아

광야(曠野)

봄은 고양이로다

향수(鄕愁)

님의 침묵

해바라기의 비명(碑銘)

나는 왕(王)이로소이다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