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생활 속의 인문학


생활 속의 인문학

<이득재> 저 | 21세기북스

출간일
2014-04-16
파일형태
ePub
용량
19 M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2,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일상 속 ‘의심’을 깨워라!
인문학이란 의심과 질문에서 시작된다

『생활 속의 인문학』

‘코와 입은 왜 튀어나왔을까’, ‘인간이란 무엇인가’, ‘내 마음은 무엇인가’, ‘인간의 눈이 세 개라면’이라는 질문. 당신은 한 번쯤 해본 적이 있는가? 혹자는 시시껄렁한 질문이라 생각할지 모른다. 하지만 이러한 물음들이 모여 ‘인문학’이 될 수 있다.
여기저기서 인문학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지만, 정작 인문학이 무엇인지 아는 이는 많지 않다. 단순히 유명 철학자, 문학작품, 중요한 역사적 사건을 달달 외운다고 인문학을 깨우친 것은 당연히 아니다. 인문학을 진정 안다는 것은 일상 속 작은 물음에서 사고 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다는 것이다.

저자 이득재는 인문학을 부채에 비유한다. 인문학이란 부채를 펴면 그 안의 부챗살마다 인문학, 사회과학, 자연과학 등이 놓여있고 부채를 접으면 세상의 모든 학문이 통섭 된다고 말이다. 결국, 인문학은 한마디로 규정될 수 없다. 중요한 것은 인문학을 결정짓는 것에 집중할 것이 아니라 ‘우리는 아무것도 모른다’는 바탕에서 끊임없이 의심하며 인문학적 사고를 키우는 것이다. 『생활 속의 인문학』은 바로 이러한 ‘인문학적 사고’의 실재이며, 일상 속 다양한 의심에서 출발한 이야기를 통해 보여주고 있다.

목차

01. 인문학을 요리하자
02. 우리는 우리가 보지 못한다는 것을 보지 못한다
03. 인간의 눈이 세 개라고?
04. 안다는 것과 배운다는 것
05. ‘무통의 전체주의’ 시대
06. 시간 도둑의 시대
07. 코와 입은 왜 튀어나왔을까?
08. 마음이란 무엇인가
09. 후쿠시마 원전사고와 칸트
10. 드라마와 경제학
11. ‘일차론적 사회’의 실제론
12. 멋진 신세계는 유토피아인가?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